2019.02.11 (월)

  • 맑음속초 2.8℃
  • 맑음철원 0.2℃
  • 맑음동두천 0.8℃
  • 맑음파주 1.4℃
  • 맑음대관령 -3.3℃
  • -춘천 2.5℃
  • 맑음북강릉 3.8℃
  • 맑음강릉 4.6℃
  • 맑음동해 4.3℃
  • 맑음서울 1.3℃
  • 맑음원주 1.5℃
  • 맑음수원 -0.2℃
  • 맑음영월 1.7℃
  • 맑음대전 3.0℃
  • 맑음대구 3.8℃
  • 구름조금울산 4.6℃
  • 맑음광주 3.0℃
  • 맑음부산 5.5℃
  • 맑음고창 1.2℃
  • 흐림제주 4.1℃
  • 맑음강화 1.2℃
  • 맑음양평 1.8℃
  • 맑음이천 1.4℃
  • 맑음인제 0.6℃
  • 맑음홍천 1.3℃
  • 맑음태백 -2.4℃
  • 맑음정선군 0.2℃
  • 맑음보은 1.3℃
  • 맑음금산 2.2℃
  • 구름조금강진군 2.8℃
  • 맑음경주시 4.1℃
  • 구름많음거제 5.4℃
기상청 제공

엔터테인먼트

MBC 1919-2019, 기억·록, 배우 이제훈이 전하는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유언’

- 이제훈, “안중근 의사 유해 발굴에 국민들의 목소리 필요”

매주 새로운 인물을 새롭게 조명하는 MBC 특별기획 ‘1919-2019, 기억록’에서는 지난 10일 부터 조선 침략의 원흉 이토 히로부미를 저격하며 일본 제국주의에 당당히 맞섰던 안중근 의사 이야기를 방영하고 있다.

안중근 의사를 기록할 일곱 번째 기록자로 배우 이제훈이 나섰다.

이제훈은 안중근 의사의 ‘마지막 유언’을 강조하며, 100년이 넘도록 고국으로 돌아오지 못한 안 의사의 유해 발굴 필요성을 역설했다. 조국 독립과 동양 평화를 위해 마지막 순간까지 뜻을 굽히지 않았던 안중근 의사의 신념을 기록해나간 이제훈은 “안중근 의사의 유해를 아직도 송환하지 못하는 현실이 안타깝다”며 “안중근 의사의 유해발굴에 국민들의 목소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한 이제훈은 “‘기억록’을 통해 안중근 의사를 기록할 수 있어 개인적으로 무한한 영광”이라며 “사람들에게 좋은 메시지를 전달할 수 있는 참 어른이 되고 싶다”고 프로그램에 참여한 소감을 전했다.

한편, 2019년 3.1운동 및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시작된 ‘1919-2019, 기억록’은 매일 수시 방송하며, ‘이제훈의 기억록’은 지난 10일부터 공개되어 일주일 동안 시청자들을 찾아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