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06 (화)

  • 흐림속초 14.4℃
  • 구름많음철원 17.2℃
  • 구름조금동두천 16.4℃
  • 구름조금파주 16.8℃
  • 흐림대관령 12.8℃
  • -춘천 18.1℃
  • 구름많음북강릉 15.4℃
  • 구름조금강릉 16.4℃
  • 구름조금동해 16.2℃
  • 연무서울 16.3℃
  • 구름많음원주 17.3℃
  • 연무수원 17.1℃
  • 구름많음영월 18.8℃
  • 연무대전 19.4℃
  • 맑음대구 20.3℃
  • 구름많음울산 18.5℃
  • 연무광주 19.7℃
  • 맑음부산 19.4℃
  • 구름조금고창 18.0℃
  • 구름많음제주 19.7℃
  • 구름많음강화 14.2℃
  • 구름많음양평 16.8℃
  • 구름많음이천 17.3℃
  • 구름조금인제 17.7℃
  • 구름조금홍천 ℃
  • 구름많음태백 14.1℃
  • 구름많음정선군 18.0℃
  • 구름조금보은 19.9℃
  • 구름많음금산 19.0℃
  • 구름많음강진군 20.9℃
  • 구름조금경주시 19.3℃
  • 구름조금거제 20.6℃
기상청 제공

여행/푸드

클룩, 놓치기 아쉬운 마지막 가을 여행지 Top 5 발표

코끝에 느껴지는 완연한 겨울의 기운, 아직 가을의 향기가 그립다면 남아있는 최고의 ‘단풍’ 장소를 찾아가 보자. 한국과 일본에 아직 단풍꽃이 활짝 피어있는 ‘가을의 성지’가 남아있다.

글로벌 여행 액티비티 플랫폼 클룩은 아직 가을을 놓치고 싶지 않은 이들을 위해 자체 데이터에 기반한 최고의 가을 여행지 5곳을 지난 2일 발표했다.

클룩의 내부 데이터에 따르면 2018년 9월과 비교해 10월에 발생한 가을 단풍 관련 액티비티의 예약 건수가 평균 104% 증가했다. 특히 대표적 동남아 국가인 태국의 경우 관련 수요가 270%가량 증가했다. 사계절이 뚜렷한 한국은 130%의 예약률로 오히려 동남아 국가들과 비슷한 증가율을 선보였다. 한국인들에겐 새로운 단풍 명소가 여전히 매력적인 여행 코스임이 확인된 것이다.

아울러 클룩의 자체 설문 조사에서도 54%의 여행객이 콘서트, 혹은 축제, 계절을 즐기는 등의 특정 목적으로 여행지를 선택한다고 응답했다.

이제는 단순한 국가 방문이 아닌 뚜렷한 목적에 기인해 여행을 떠나는 글로벌 여행객들을 위해 일본의 한적한 시골 단풍 명소부터 한국의 국립공원에 이르기까지, 계절의 변화를 가장 아름답게 담아낸 5곳을 클룩이 직접 소개한다.

1. 시즈오카현 이즈반도, 일본

완벽한 가을을 즐기기에 이보다 더 좋은 장소는 없다. 울창한 숲과 산으로 유명한 이즈반도는 가을을 위한 완벽한 여행지로 손꼽히는 장소다. 특히 클룩에서 제공하는 이즈큐 패스를 이용하게 되면, 여러 단풍 명소들을 다양하게 둘러볼 수 있다.

2. 하코네, 일본

클룩의 아시노호 일일 투어 상품을 이용하면 하코네 화산 및 단풍에 둘러싸인 지열 계곡을 만나볼 수 있다. 특히 열차와 로프웨이를 무제한으로 이용 가능한 클룩 하코네 프리패스 상품을 이용하면, 진홍색으로 물든 단풍을 맘껏 즐길 수 있다.

3. 교토, 일본

명실상부한 최고의 가을 여행지로 손꼽히는 교토는 곳곳에 단풍 명소가 자리 잡고 있다. ‘바람의 산’이란 뜻의 아라시야마,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으로 지정된 청수사에 들어서면 탁 트인 전망에 가슴이 시원해진다. 클룩 아라시야마 일일 투어, 혹은 사가노 낭만 열차 상품 등을 이용해 더욱더 편하게 가을을 느껴보자. 근교도시인 나라에서 단풍과 둘러쌓인 사슴을 보는 것도 또 다른 재미다.

4. 닛코, 일본

도쿄 북쪽에 위치한 닛코 지역은 가을 공기를 시원하게 들이마시기 딱 좋은 곳이다. 클룩의 닛코 패스를 이용하면 바로 ‘가을’ 속으로 들어갈 수 있게 도와준다. 가장 아름다운 단풍 색으로도 유명한 이곳은, 산 정상에 오르게 되면 끝없이 펼쳐지는 ‘단풍의 향연’을 즐기기 제격인 곳이다.

5. 내장산 국립공원, 한국

아시아에서 한국의 내장산을 빼놓고 가을을 말할 순 없다. 특히 가을에만 운영되는 클룩의 한국 내장산 일일 투어는 가장 인기 있는 가을 상품 중 하나다. 케이블카에 탑승 후 오색빛깔의 단풍을 따라 도보로 걷다 보면, 어느새 가을의 정취에 듬뿍 빠지게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