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7.30 (월)

  • -속초 26.5℃
  • -철원 30.7℃
  • -동두천 31.9℃
  • -파주 32.2℃
  • -대관령 22.0℃
  • -춘천 32.9℃
  • 북강릉 25.4℃
  • -강릉 27.4℃
  • -동해 27.3℃
  • 구름많음서울 33.6℃
  • -원주 33.4℃
  • 구름조금수원 34.2℃
  • -영월 33.9℃
  • 흐림대전 32.6℃
  • 구름조금대구 31.8℃
  • 구름많음울산 31.1℃
  • 구름많음광주 32.6℃
  • 구름조금부산 32.7℃
  • -고창 33.4℃
  • 구름조금제주 29.8℃
  • -강화 31.5℃
  • -양평 34.2℃
  • -이천 34.0℃
  • -인제 29.7℃
  • -홍천 34.1℃
  • -태백 25.6℃
  • -정선군 30.5℃
  • -보은 30.5℃
  • -금산 31.3℃
  • -강진군 32.3℃
  • -경주시 30.2℃
  • -거제 32.0℃
기상청 제공

엔터테인먼트

"당신의 하우스헬퍼" 눈에 띄게 달라진 하석진-보나-서은아

“너, 이상하다.”
눈에 띄게 달라진 하석진-보나-서은아의 변화 포인트

KBS 2TV 수목드라마 ‘당신의 하우스헬퍼’에서 김지운, 임다영, 한소미가 주변 사람들의 “너, 이상하다”는 말을 들을 정도로 달라졌다. 누군가는 원칙을 깨고, 누군가는 자신도 모르는 감정을 키워나가기 시작했다. 이에 앞으로의 전개까지 기대케 하는 세 사람의 변화 포인트를 각각 짚어봤다.

1. 하석진, 원칙도 무너트린 변화

지운의 달라진 태도를 가장 먼저 눈치챈 고태수. 광고 모델 제안과 다영의 집 정리를 수락한 지운을 보고 “웬일이냐, 네가”라는 반응을 보였다. 게다가 지운이 다영에게 농담을 하자, “방금 지운이가 농담했냐? 저 자식, 변했어”라며 입을 다물지 못했다. 매사 진지한 지운의 새로운 모습이었기에 그를 5년간 가까이에서 알고 지냈던 태수라도 놀랄 수밖에 없었다.

지운의 변화는 유독 다영과 윤상아 앞에서 도드라졌다. 아무에게나 알려주지 않는 개인 연락처를 다영에게만 알려줬고, 다영의 부탁에 의뢰 예약까지 미루고 곧장 회사로 달려갔다. “원칙에 어긋납니다”라고 말하면서도 상아의 개인적인 부탁도 선뜻 들어줬다. 추가 수당을 받는 일이긴 했지만, 하우스헬퍼의 업무와 무관한 파트너 대행과 비즈 아르바이트를 밤새 도와준 것. 이를 알게 된 태수가 “원래 그런 거 딱 질색인데 이 자식 요즘 좀 이상해졌어요”라며 이들의 관계를 의심, 지운이 달라진 이유가 누구 때문인지 더욱 궁금케 했다.

2. 보나, 귀여운 질투 시작

지운과 입맞춤을 한 이후, “김샘에 대한 내 마음이 어떻게 자라는지, 좀 더 지켜보고 싶으니까”라고 생각했던 다영. 하지만 지운에 대한 서운함과 상아에 대한 질투가 자신도 모르는 새에 커졌다. 지운의 도움에 감사 메시지를 보냈으나 짧고 간결한 답장이 돌아오자 괜히 섭섭해졌다. 그리고 자신에겐 늘 까칠한 지운이 상아의 부탁이라면 뭐든 들어준다는 생각까지 뻗어 나가자 두 사람에게 질투를 느꼈다. 자신보다 지운과 더 가까워 보이는 상아에게 “너 근데 김샘을 왜 지운 씨라 불러? 우린 다 김 선생님 이렇게 부르는데”라며 호칭에 대한 트집을 잡으면서 말이다.

이처럼 귀여운 질투를 시작한 다영의 지운을 바라보는 시선 역시 달라졌다. 나란히 앉아 지운을 바라보다가 문득 “김샘, 진지한 얼굴이 귀엽다고요”라고 말한 것. 지운의 개인 연락처를 알고 나자 연락하고 싶은 마음도 걷잡을 수 없이 커졌다. 시도 때도 없이 연락하지 말라는 지운의 말에 차마 실행에 옮기진 못했으나, 그런 지운의 까칠함도 매력이라고 생각했다. 어느덧 질투를 느낄 정도로 지운에 대한 생각으로 꽉 찬 다영. 아직은 비밀로 숨기고 있는 그녀의 마음은 또 어떻게 달라질까.

3. 서은아, 처음으로 남자가 편해진 순간

공포영화를 눈도 깜빡하지 않고 보는 소미에게 귀신보다 무서운 것은 바로 남자였다. 남자와 눈도 마주치지 못하고 대화가 어려울 정도의 남자 공포증이 있기 때문. 그래서 지운을 처음 만났을 때도 상아의 뒤로 숨기 바빴고, 태수가 네일샵 손님으로 왔을 땐 긴장감마저 감돌았다. 이러한 이유로 사정을 모르는 친구들에게 “겁쟁이”라고 불리는 소미도 조금씩 달라지고 있었다. 편하게 대화를 나누고 사적인 메시지를 나눌 수 있는 남자, 박가람을 만나면서 시작된 변화였다.

다영 때문에 종종 고 카페에 가면서 가람과 안면을 텄던 소미. 우연히 영화관에서 마주치고 공포영화를 좋아한다는 공통의 관심사가 생기자 점차 가까워졌다. 가람과 메시지를 주고받으면서 미소를 짓는 모습에 다영이 “우리 소미 누구 좋은 사람 생긴 것 같은데”라고 알아챌 정도였다. 소미는 “가람인 아직 애기 같아서 남자로 느껴지진 않는 것 같아”라고 이야기했지만, 그녀의 긍정적인 변화는 반갑게 느껴졌다.

‘당신의 하우스헬퍼’, 8월 1일 수요일 밤 10시 KBS 2TV 제 17, 18회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