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06.20 (수)

  • -속초 25.0℃
  • -철원 27.6℃
  • -동두천 28.6℃
  • -파주 25.5℃
  • -대관령 23.3℃
  • -춘천 30.5℃
  • 구름조금북강릉 26.9℃
  • -강릉 28.8℃
  • -동해 22.0℃
  • 맑음서울 28.0℃
  • -원주 28.7℃
  • 맑음수원 26.0℃
  • -영월 27.6℃
  • 구름조금대전 28.8℃
  • 구름많음대구 28.5℃
  • 구름많음울산 23.8℃
  • 구름많음광주 25.8℃
  • 흐림부산 24.3℃
  • -고창 23.4℃
  • 흐림제주 22.9℃
  • -강화 22.7℃
  • -양평 30.1℃
  • -이천 29.8℃
  • -인제 28.1℃
  • -홍천 30.3℃
  • -태백 26.1℃
  • -정선군 27.5℃
  • -보은 28.1℃
  • -금산 28.1℃
  • -강진군 26.5℃
  • -경주시 26.6℃
  • -거제 25.3℃
기상청 제공

엔터테인먼트

"이웃집 찰스" 폭탄주 제조가 특기? 인도에서 온 형제 투물 · 아툴, 한국에서의 비즈니스 생존전략은?

폭탄주 제조가 특기? 인도에서 온 형제 투물 · 아툴, 한국에서의 비즈니스 생존전략은?

오는 화요일 KBS ‘이웃집 찰스’ 145회에서는 한국인보다 더 한국인 같은 인도 형제 투물, 아툴을 소개한다.

훤칠한 외모와 깔끔한 양복 차림으로 시선을 잡아끄는 미남 형제 투물과 아툴. 두 사람은 종로에 있는 사무실에서 인도 현지 여행사를 운영하고 있다. 한국 여행사에서 관광객을 모집하면 한국에서 준비하기 힘든 인도 현지의 숙박, 교통, 가이드 일체를 제공하는 것이 이들의 업무. 한국과 인도의 다리 역할을 하고 있다. 한국인들을 상대하는 사업이다 보니 이들은 일의 A부터 Z까지 모든 것을 한국 정서에 맞게 바꿨다는데…

동생 아툴의 특기는 바로 소맥 제조! 한국에선 얼굴 도장을 찍지 않으면 일이 되지 않는다며 형제는 일주일에도 몇 번씩 파트너 여행사들과 회식 자리를 갖는다. 그럴 때마다 동생 아툴이 한국 생활 5년간 갈고 닦은 황금비율 소맥 제조 솜씨가 빛을 발하는데! 아툴이 소주를 따르면 형 투물은 숟가락으로 맥주병을 따서 건네주는 환상의 콤비 플레이로 좌중의 흥을 돋우곤 한다.

하지만 인도 현지에만 30명이 넘는 직원을 두고 있기에 형 투물은 자나 깨나 사업 걱정으로 어깨가 무겁다. 인도 여행 비수기인 요즘 관광객이 줄고 있는 데다, 경쟁사에 여행객들을 뺏기기도 해 고민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고민 끝에 대구에서 부산으로 돌며 지방으로 영역을 확대하기로 하는데… 귀찮다, 오지 말라 두 번 세 번 거절해도 다시 한번 살갑고 공손하게 연락해 만날 약속을 잡으면, 당장 여행객들을 넘겨주진 않더라도 반년 후건, 일 년 후건 언젠가는 기회가 온다는 것이 투물의 업무 철학. 이를 위해 회사 소개서와 인도 여행 프로그램, 현지 가이드 프로필까지 준비해 경상도로 떠난 형제, 과연 새로운 시장 개척에 성공할 수 있을까?

한국의 비즈니스 정글에서 살아남기 위한 인도 형제 투물·아툴의 여행 시장 공략기는 오는 6월 19일 KBS1에서 오후 7시 35분에 공개된다.